근친상간

(번역)노부오의 음란한 병동 - 프롤로그

5,912 2018.03.11 07:47

짧은주소

본문

 

 

원작 루리

번역 섹시코만도

개재사이트 서큐버스의 둥지

장르 근친상간,그룹섹스,임신,질내사정,로리,모녀덥밥





어느 병원의 1인실 이곳에 한밤중에 남녀의 신음소리가 들린다.남자는 여자의 뒤에 들러 붙어 자신의 발기한 자지를 마구 삽입하고 있었다.남자의 이름은 노부오.



“하루오~~아아내 보지가 찌꺽 찌꺽 소리가나 하루오~~!”



“사모님의 보지속은 최고의 보지에요!~~”



남자의 이름은 노부오 그가 하는 일은 병원 야간경비이다.대형 병원의 병동의 야간경비일을 하는게 주업이 되었다.하지만 그가 지금 야간 경비일을말고도 이병원에서 하는일이 있다.바로 간호사와 여성들의 보지경호이다.



“아아 하루오군 오늘 오늘은 나아아아~~~”



“부인 부인 쌀게요 쌀게요~~!”



노부오는 부인의 깁숙한 자궁속에 밀려나오는 정액을 분출했다.노부오가 하는일은 오랜 병원 생활에 지친 여성이나 간호사들에게 봉사하는 봉사직이기도 하다.



“아아 노부오의 정자가 날 날아아아~~~~~~~~~~~~!”



“똑똑~!”



“카나데씨 노부오군 이제 그만 돌려줘요.”



환자복을 입은 다른 여성이었다.그녀는 이웃병실 카스라자키 카가미.34살의 유부녀이다.그녀가 이병원에 온 이유는 오로지 하나다 노부오의 자지로 임신하기 위해서.



“아직 한번밖에 못했는데.”



“기다리다 지치겠어 노부오.나혼자 아니야 지금 404호실은 네명이나 기다려.”



“부인 저도좀 쉴시간을.”



“그런게 어디있어~~!”



문을열고 들어온 사람이 다시 들어왔다.



“그런게어디있어요 노부오씨는 나도 있어.”



간호부의 노리코씨였다.두사람다 나를 두려구 하지 않았다.나는 이것이 행복인가 불행인가 이 병원에 들어오고 나서부터 1년간 그에게 고통과 즐거음의 시작은 이렇게 되엇다.



노부오는 K대 유도부 출신의 선수였다.전국대회 4강에 들 실력자였지만 교통사고로 무릅을 다치는 바람에 유도선수를 관두게 되었다.그후 대학 강사인 선배 타케노우치의 부탁으로 제활훈련을 마치고나서 소류카제 병원에 야간경비원으로 일하게 되었다.병원의 간호부장에게 처음 인사를 하러 갔을때 그녀는 이야기 했다.



“이병원은 여성 전용 병원입니다.종합병원이지만 남자와 같이 생활하는 병원보다 안정적이고 그리고 여성 교통사고환자들이거나 산부인과환자들이 대부분입니다.그러무로 밤에 실내경비는 책임을 아주 잘지셔야 합니다.”



“네.”



하루 12시간 근무에 월급은 아주 빵빵했다.거기다가 숙직실에서 잠도 잘수 있어서 병원 근무라고해도 자택근무나 마찬가지였다.노부오는 처음 적응하는데 좀 시간이 걸릴줄 알았지만 여러 가지로 도음을 간호사들이 많이 줬다.노부오로서는 편한게 이병원의 경비원 숙직실에서 기거하면서 낮에는 병원의 제활치료센타에서 제활치료를 받을수 있고 이병원 자체가 유명한 제활치료원으로도 유명해 여자 선수들의 제활 치료에 체육계에서 유명하다.그가 제활치료 받는 시간은 오후 5시 이후,병원 업무끝나고이지만 그래도 편한 편이다.병원 간호사들도 잘해주는 편이어서 야근때는 다과를 즐기는 사이까지 왔다.같이 못할경우에는 직접 챙겨서 가지고오는 간호사들도 있었다.



“고맙습니다.”



“노부오오씨 힘내세요.”



4개월이 지나자 간호사들과 친하게 되어 순찰시간에 짬짬히 그녀들과 간호사 숙직실에서 쉬면서이야기를 하거나 그런시간이 많았다.그날도 새벽 순찰을 마치고 간호사 숙직실에서 불러서 갔다.



다음이시간에.



역자후기



이작품은 금단의 할렘의 작가이신 루리님의 초기 작품입니다.간호사와 환자 그리고 가족까지 끼어 벌어지게 되는 할렘물입니다.근친상간,모녀덥밥,로리,유부녀,간호사 등등등 장르가 복잡 미묘합니다.제가 번역한 작품중에는 루리님이 다른 필명으로 활동하시던 소설들도 많습니다.우라시마 할렘이 대표적인 작품.최근에 작품 경향이 많이 바뀌었지만 초기작이 작품에 열라 번역중입니다.아직 감기는 낮지 않아서 문제지만 전에 받아놓았던 작품이라서 재미있습니다.특히 이작가님의 작품에 남는 흔적같은게 있는 바로 모든 작품에 등장하는 이름이 있습니다.바로 소요카제입니다.이작품에서도 병원 이름이 소요카제이고,금단의 할렘에서 주인공이 억지로 떠맡아 키우는 고양이 이름이 소요카제입니다.그리고 우라시마 할렘에서 이야기 안하고 넘어간거지만 주인공이 처음 우주로 나갈 때 우주선 이름도 소요카제입니다.모든작품에 등장하는 이름이 소요카제이지요.그래서 혹자는 루리님의 본명이 소요카제 아니냐는 루머도 있었지만 모르겠습니다.루리님은 작품의 취향이 항상 같습니다.강한 강한 여자들과 소심한 남자주인공이 역이면서 벌어지는 할렘물이 많습니다.다음이시간에 뵙겠습니다.아 그렇다고 금단의 할렘 멈춘거 아닙니다.지금 일단은 좀더 많은 양을 번역하고 나서 올릴 예정입니다.좀만 기다려주세요.



체팅방 엽니다.들어오세요..



http://www.gabbly.com/story.gosor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