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번역)노부오의 음란한 병동 - 1부

7,680 2018.03.11 07:48

짧은주소

본문

 

[자신있는 밤을 위한 최음제! 그리고 비아그라!]

 

“오늘 스폰지 캐익 들어왓는데 어때요.커피 한잔에..”



“좋습니다.”



항상들리는 간호사들의 숙직실이기 때문에 익숙한 장소였다.



거의 모든 스폰지 케익이 없어진 상황에서 이치조 카렌씨가 물었다.이치조 카렌씨는 여자라기 보다 남성적인매력이 느껴지는 여성으로 동성들에게도인기가 좋고 야간 치프를 맞고있다.



“노부오씨는 여자 없어?”



“네.”



“노부오씨 여자 없냐고?”



“여자라함은 애인이요?”



“으음 그런 여자일까?섹프 없어?”



“섹프?”



“섹스프랜드 말이야.섹 스 프 랜 드!”



노부오만 있었던게 아니다 숙직실에는 이치조씨와 결혼한 유부녀인 카스카베 나나코,그리고 올해 들어온 신입 간호사 카스카베 료코씨가 있는 상황이었다.



“아직 없는데요.”



“전에는?”



나나코씨가 이어서 물었다.



“전에도 마찬가지고...고등학교때 사귀던 여자랑 해어진지 3년전이라서...”



“그럼 천하의 동정?”



“네.”



나나코씨가 다가와 내옆에 앉았다.나나코씨는 큰 가슴이 부담스러울정도로 F컵을 자랑하는 가슴이었다.그 큰 가슴에 얼굴을 파묻고 싶을정도로 멋진 가슴이었다.아이를 둘이나 낳은 몸매치고는 무너지지 않은 몸매로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생머리가 매력적이기도 했다.그에 비하면 그녀의 시누이인 료코는 막 간호학교를 졸업한 여자아이로 나나코씨의 도음으로 지금 이병원에 근무중인 사람이다.



“으음.”



“왜요?”



이치조씨가 바지의 혁대의 버클을 벗겨버렸다.그리고 이어서 빠른 동작으로 노부오의 바지 지퍼를 내리고는 그대로 자지를 찾아 꺼냈다.



“으음 물건이 실하네!”



노부오의 자지는아직 발기전이라서 그런데도 굵직하게 느껴졌다.이치조는 그의 자지를 잡고 느껴지는것은



‘대단해.발기 하지 않았는데도 이렇게 크다니!이런게 내몸을 관통하면 아아~~!’



나나코도 마찬가지였다.



‘어마 어마하다.새운거 보고 싶어~!“



료코 도



‘어머 어머 저런게 남자의 자지!오빠보다 더커보여.’



각각 생각하는게 달랐다.나나코는 간호사복의 단추를 풀렀다.그러자 억압되었던 가슴이 그대로 노출되었다.



“노부오군 이리와~!”



그대로 노부오의 얼굴을 나나코의 가슴에 파묻었다.그리고 나나코는 자기의 가슴을 양손으로 잡고는 노부오의 얼굴을 파이즈리하듯이 애무했다.



“아아아~~”



노보오는 숨을 못쉴 것 같았다.한편 이치조는 노부오의 자지를 손으로 마사지를 하면서 입안에 귀두부터 머금기 시작했다.이치조의 테크닉은 노보오에게는 처음 격는 것이었다.그것을 료코는 가만히 보기만 했다.올케 언니의 과감한 행동은 료코에게는 충격이었다.



“아아~!”



노부오의 자지는 좀전과 다르게 하늘을 향해 치솟듯이 서버렸다.



“대단해.”



“노보오씨의 자지 생각해봤는데”



“상상 이상이에요!”



“대단해~!”



굵기도 굵기지만 길이가 이미 20센치에 육박하고 있엇다.노부오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3P를 첫경험으로 경험하게 된것이다.두사람은 완전히 노부오를 벗겨버렸다.알몸이된 노부오는 추위를 느꼇지만 몸은 뜨거웠다.



“아아~~!”



나나코씨는 누워있는 노부오의 알몸인 상태로 노부오의 얼굴에 자신의 음부를 벌린체로 얼굴에 파묻게 했다.그리고 뒤에서는 료코가 이치조와 함깨 더블 페라치오를 하고 있었다.



“아아~!!노부오~~!”



노부오는 나나코씨의 음핵을 혀로 능숙하지 못하지만 선전하면서 빨고 있었다.



“오오 너무 끝내줘~!”



“아아··!!”



료코는 능숙하지 않지만 노부오의 귀두를 물고는 혀를 사용해 감사고있었다.처음인 료코에게 기술은 없지만 노부오에게는 그게 처음 격는 격렬한 것이기에 그의 기분은 하늘을 날아갈 것 같았다.



“아아~~!”



나나코씨의 보지속을 검지 손가락으로 av에서 본것처럼 해봤다.그러자 많은 양의 애액이 흘러 나오기 시작했다.



“아아~~!노부오군 그래 그렇게 아아~~~~!아주 잘해 내 보지속이 마구 아아~!너무 좋아.~~”



연신 신음소리를 내는 나나코씨는 몸을 숙여숨을 헐떡이고 있었다.첫경험이 너무 강렬하기에 노부오는 한계에 이르르고 있었다.



“보통 처음인데 바로싸는데 노부오는 아아 지구력도 좋아!~!”



‘저도 놀란일입니다.’



“그럼 그전에 우리 세사람중에 동정을 누구에게 줄거야~!”



“세사람중에요?”



“누구~!”



“그럼 나나코씨~”



“어머 언니 좋겠다.!”



“고마워요~!”



나나코는 마루바닦에 누워다리를 벌리고는 허리를 공중에 붕뜬체로 M자로 벌리고 있었다.



“노부오의 자지를 아주 자궁깊숙히까지 받고 싶어서!”



“네.”



노보오는 나나코에에게 겹쳐 있었다.그리고 나나코의 지도에따라 입구에 자지를 들이데고 있었다.



“오오~~!”



노부오의 자지가 나나코의 동굴을따라 한번에 제일 깊은 동굴까지 다다랐다.



“아아~~!자지가 자지가~~!”



“나나코씨 저 정말 좋아요~”



“노부오 너무 좋아~~!남편도 남편도 이러지 않는데.아아~아주 깊히 들어왔어노부오의 자지~”



팡팡 허리를 음직이는 노보오는 자신의 저력에 놀라움을 금치못하고 있었다.



“노부오 내 보지가 마구 마구아아 범해져~”

“부럽다 언니~!”



이치조씨와 료코는 서로의 가슴을 애무하면서 우리를 보고 있었다.나는 몇분도 못찾고 한R계에 다다르고 있었다.



“저 이제 저이제~~!”



“노부오 싸 마음대로 싸~~당신 씨앗 내가 받아 주겠어~~!아아 내자궁을 가득 가득 아아~들어와 들어와 노부오의 정액이~~~~~~~~~~~~!”



노부오의 귀두의 갈라진 틈에서 정액이 사정되고 있었다.노보오는 처음으로 여자의 보지속에 자신의 생명체를 사정하고 있엇다.그양은 너무 많아서 자궁과 보지속을 가득체우고도 흘러 넘칠 정도였다.두사람은 그광경을 아주 놀라운 표정으로 보고 있었다.노리코에게 떨어진 노부오의 자지에서는 아직도 정액이 흘러 두사람의 신체에 정액으로 적실정도였다.



“말도 않되마치 진짜 활화산 같아.”



시뻘건 자지는 아직도 동굴을 원하고 있었다.이번에 노린 것은 이치조였다.이치조는 노부오의 행동에 거부감이 없었다.



“어서 그것을 나에게~!”



“네.”



이치조는 이번에는노부오를 눕게 했다.그리고는 자신이 노부오의 몸위에 올라타 스스로 자지를 잡고 삽입했다.이치조는 두꺼운 노부오의 자지가 반도 들어오지 않았는데 오르가즘을 느낄정도로 몸이 저려왔다.



“아아~!움직이지도 않았는데~~!”



뿌리부군까지 삽입되자 노부오는 다른 감동을 느끼고 있었다.



“와 구불 구불한게 처녀보지같아요~”



“아아~~노부오~~!”



“이치죠씨~”



이치조는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몸이 움직일수록 노부오의 자지를 휘감는 느낌은 남달

랐다.



“아아이런 것을 이런것을아아 원했어~~!”



“이치조~~”



연신 몸을 들석이면서 움직이는 이치조의 리듬에 노부오는 맞춰 이치조의 엉덩이를 애무를

하고 있었다.아직 정신에서 들지 않은 나나코씨를 보면서 업되어 있었다.



“아아~~보지가 보지가~~!”



“멋져 멋져 어떤 남자 자지보다 ~~!”



“너무 조여요~~!”



“어떻게 이게 동정의 남자야아아~~대단해 대단해 아아~~!!”



“이치조~”



“나나 이제 이제아아 ·나나 ~아응~~!”



“저도 저도 이제 이제~!”



“않에다가 않에다가 하면 않에다가 하면 아아~하지만 같고 싶어 노부오의 아이~!”



“이치죠~!”



순간 이치조씨는 몸에서 떨어졌다 그리고 연이어 노부오의 자지를 잡고 입안에 머금고는 노

노부오의 활화산 같은 정액이 그녀의 입안에 쏟아 들어갔다.두번째 사정인데도 숨을 쉬기

힘들정도로 많은 양의 정액이 그녀의 입안에 분출되고 있었고 참지 못한 이치조씨가 입을

때자 하늘로 마치 음악 분수처럼 사정하고 있었다.



“대단해~!”



“아아~~!”



“정말 멋져~~”



사정이 멈추니 온몸에 정액으로 범벅이 된 이치조씨와 료코가 있었다.아직 자지는 활화산

같았다.이번에 료코를 가지려고 다가가니가



“저 처녀에요.”



“처녀?”



“네.”



그때였다.노부오의 핸드폰이 알람 시간을 알리고 있었다.



“아차 새벽 순찰 시간이다.”



“얼른 준비해야지요~!”



“네.”



“도와드릴게요~”



노부오는 료코가 옷을입고 가지고온 새로운 경비복으로 갈아입고서 경비를 돌러 나갔다.세

세사람은 노부오의 정력에 뭐라 할말이 없었다.



“대단해~”



나나코는 자신의 보지속에서아직도 흐르고있는 정액을 만지면서 이야기 했다.료코는 그모습

을 보고 이야기 했다.



“언니 괜찮겠어?”



“뭐?”



“임신?”



“걱정없어 오늘 안전한날이니가.여차하면 사후 피임약 먹으면되.”



“나도 보니가 좀 내안에다가 사정했네.”



이치조가 자신의 음부를 가르치자.많지는 않지만 적지않은 양의 정액이 흘러 허벅지를 타고

내려오고 있었다.



“나도 약먹어야겠네.나는 위험일인데.”



“그래.”



“노리는 사람들이 하나둘이 아닌데 이사실 알려지면 어떻게해요?”



“우리셋말고 몇 명이지?



이치죠가 옷을 입으면서 이야기 했다.



“환자 빼면 30명!”



“완전 할렘이네.”



“그렇지요.”



“언니 어떻게 할거야?”



“우리 관계이어져야지.”



“오빠 알면?”



“그인간 나하고 섹스 않한지 3년이다.둘째낳고 지금까지 한번도 섹스 없어.”



“으음.”



“어쩔까?”



“뭐 어쩌긴 하면 되지.”



“우리 세사람만의 비밀로.”



“네.”



다음 이시간에.



역자후기



이작품은 전에부터 번역은 다해놓고 그동안 완전히 잊혀진 작품이었습니다.이미 13화 완결로 났으며 소재는 보시다시피 병원 할렘물입니다.아직 세사람에 그치고있지만 다음편에는 병원의 실권자입니다.병원장을 제외한 모든 간호사들이 여자이고 병원에 환자도 여자인 병원에서 벌어지는 음란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적성이 맞을것 같네요.유부녀 포함한 여성들의 이야기는 좀 나중에. 일단은 병원 의사와 간호사들부터 이야기를 다룹니다.그럼 다음 이시간에.아 체팅방 엽니다.들어오세요



http://www.gabbly.com/story.gosora.com/

 

[클릭-당신이 아름다우니 내것도 커지네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