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창수의 여자들 시즌3 - 11부

1,017 2019.05.11 09:04

짧은주소

본문

 

 



"창수의 여자들 시즌3”11부







엄마의 입술에 키스를 하고 난 준호는 다시 상체를 세우고는 손을 자신의 사이로 발기한 자지를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보짓 물과 자신의 타액으로 번들거리는 엄마의 벌어진 보지를 벌리고 보지구멍 입구에 발기한 자지를 같다 댔다.

그리고는 엄마의 보지구멍 안으로 서서히 자지를 집어넣었다.

준호의 귀두가 엄마의 보지구멍 안으로 조금 들어가자 지엄마의 입에서 비명소리가 세어 나왔다.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정미는 아들의 자지가 자신의 보지 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고 싶었다.

그래서 상체를 약간 세워 자신의 하체를 내려다보았다.

아들의 굵고 긴 자지가 자신의 보지 속살을 가르며 파고 들고 있었다.

정미는 다시 눈을 감았다.

준호의 자지가 서서히 엄마의 보지구멍을 벌리며 조금씩 안으로 들어갔다.



"아아아…흐흥…….아아...으으으으......조…아….."



정미는 준호의 자지가 서서히 보지구멍을 벌리며 안으로 들어오자 찌릿한 쾌감에 얼굴이 일그러지며 준호의 자지를 보지 속으로 받아들였다.

준호는 점점 엄마의 보지구멍 속으로 사라져가는 자신의 자지를 바라보며 계속 집어넣었다.



서서히 엄마 보지 속으로 자지를 집어 넣던 준호는 엉덩이를 뒤로 뺐다가 힘껏 벌어진 보지 속으로 박아 넣었다.

그러자 엄마의 보지가 확 벌어지면서 준호의 자지가 뿌리 끝까지 엄마의 보지구멍 안으로 들어갔다.



" 으.....윽.... 앙..... 흐.... 아 ...... 하앙.... 아.....헉....... 흐흐웅.......”



"헉....으으으으......좋아…….”



두 사람의 입에서 동시에 각기 다른 신음소리가 세어 나왔다.

정미는 자신의 흠뻑 젖은 자궁입구를 벌리며 들어오는 준호의 자지에 쾌감의 신음소리를 뱉어냈고,

준호는 엄마의 보지구멍 안으로 자지가 다 들어가자 미끌한 감촉의 느낌을 받자 신음소리를 냈다.



준호는 자신의 자지로 전해지는 짜릿함 쾌감을 잠시 느끼면서

엄마의 다리를 어깨에 걸치고는 상체를 앞으로 숙이고는 서서히 엄마의 보지구멍을 쑤셔대기 시작했다.



" 푹푹푹... 퍽퍽퍽... 찔꺽 질걱....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 뿍뿍뿍...벅벅.... 쑥쑥쑥... 푸푸푸푹.... 쩍쩍....쩌적......."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정미는 준호의 자지가 서서히 들락 거리자 다시 찌릿한 느낌과 함께 서서히 쾌감이 밀려오자 신음소리를 연신 뱉어 냈다.



" 찔꺽....찔걱......쩍쩍......"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



"아아아아아....헉헉헉....."



" 아아아아...조아...아아아..더...아아아아....여보......나 미치겠어……”



위에서 아래로 내리찍으며 엄마의 보지구멍을 쑤셔대는 준호의 움직임이 서서히 빨라지기 시작했다.



" 퍽..퍽,,...팍..팍...팍....질꺽..질꺽...."



" 퍽 퍽...팍...팍.... 숙쑥.....질퍽...질퍽...."



"악악악...아아아아....흐응..아아아앙.....더 세게……."



" 우어억.헉...더..으으윽..헉...아아..그래....아아!!.......조아....그렇게......"



준호의 자지는 거침없이 엄마의 보지구멍을 쑤셔댔다.

준호의 거대한 자지가 밖으로 빠져 나올 때에는 엄마의 분홍색 보지 속살도 같이 삐져 나왔다가 안으로 밀려 들어가곤 했다.



" 퍽...퍽...팍...팍....퍼억.....질꺽 질걱....."



" 찔꺽....찔걱......쩍쩍......쩌..억.....쩍......."



아...아학.....조..아....허헉..아학..아..아..항........아학........

으응.......너무....조...아.. 여보....."



“ 으으으으...헉헉헉....엄마...엄마 보지가 너무 좋아…아아아아....."



엄마의 방안에는 두 사람이 뿜어대는 뜨거운 열기와 거친 숨소리가 방안을 가득 울려 퍼지고 있었다.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얼마나 보지를 쑤셔댔을까?.......

엄마의 보지구멍을 쑤셔대는 준호의 허리 놀림이 더욱 빨라지면서 두 사람의 숨소리도 더욱 거칠어져 갔다.



" 푹푹푹... 퍽퍽퍽... 찔꺽 질걱....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 뿍뿍뿍...벅벅.... 쑥쑥쑥... 푸푸푸푹.... 쩍쩍....쩌적......."



"악악악..아아아아.....흐응....아아아아아.....으으으으...."



"헉헉헉...으으으으으..아아아아....나온다...으으으으...

엄마 나올려고 해…….



."

준호는 엄마의 보지구멍을 들락거리는 자신의 자지가 절정에 다다르자 더욱 박차를 가하며 엄마의 보지구멍을 쑤셔댔다.



" 퍽..퍽,,...팍..팍...팍....질꺽..질꺽...."



" 퍽 퍽...팍...팍.... 숙쑥.....질퍽...질퍽...."



"악악악..아아아아...죽어...그만...아아아앙....준호야...아아아아....

엄마는 미칠 것같아……아아……."



정미의 몸이 바르르 떨리며 몸이 하늘로 솟아오르듯 튕겨 오른다.



“ 아……준호야……여보….나 지금 느끼고 있어……으흥…..”



"헉헉헉..으으으으으...나온다,...아아아아아아........흑...으으으으....”



"아....엄마 나와요....."

“준호야…….엄마 입에 사정 해……니 좆 물을 먹고 싶어……..”



정미는 말을 마치자 얼른 일어나며 준호의 자지를 입에 물고 강하게 빨아 당긴다.



“ 쭉쭉……쭈욱…….”



“ 아……허윽……”



준호의 엉덩이가 크게 흔들리며 엄마의 머리를 잡고 엄마 입 속에

사정을 하기 시작 하였다.

“ 으…..윽……..”

"꿀꺽...꿀꺽....."

준호 좆 대가리가 엄마의 뜨거운 입안에서 좆 물을 발사 하였고 정미는

준호의 정액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모두 받아 마셨다.

정액을 발사한 준호의 좆을 입으로 깨끗하게 샅샅이 핥아 주었다.

준호는 자신의 좆을 핥아 주는 엄마의 머리를 만지며 만족 한

웃음을 짓는다.

"엄마 사랑해요.....그리고……고마워요...."



“ 준호야……엄마도 너무 행복해……엄마도 우리 준호를 사랑해…….”.

두 사람은 말 없이 서로의 입술을 탐하며 침대 위에서 서로의 몸을 만지며

꿈 같은 달콤한 밤을 보내고 있었다. 90

다음 날 아침 정미는 눈을 뜨자 옆에 알몸으로 누워 자는 아들 준호를 바라 보았다,.



정미는 어제의 일이 꿈이 아니라는 사실에 약간 얼굴을 붉히며

어젯밤에 아들과 몇 번의 정사를 더 가진 뒤 잠이 들었던 자신을 생각하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아침이라 그런지 준호의 자지가 힘껏 발기되어 우뚝 솟아 있었다.

정미는 아들이 대견스러운지 성이 난 자지를 가만히 쥐어 보았다.

너무나 단단하고 뜨거운 아들의 자지가 손 안에 들어오자

정미는 다시 욕정이 솟아 오르는 것을 느끼며 준호의 자지를

살며시 만지며 어제 밤과 새벽 사이에 아들과 즐긴 섹스를 생각하니

다시 보지가 촉촉하게 젖어 옴을 느끼고 있었다.



그때 거실 테이블 위에 있던 자신의 폰이 울리고 있었다.

정미는 곤하게 자는 아들이 깰까 봐 조심스럽게 그러나 재빠르게

거실로 나가 폰을 받았다.

그 전화는 상희로부터 걸려온 전화였다.



“ 아침부터 웬일이야……..”



“ 기집애…..웬일은…….궁금해서 전화를 했지……”



사실 상희도 어제 정미가 돌아 간 후 정미가 아들과 벌일 정사를 생각하며

몇 번이고 자위를 했던 것이었다.

그래서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정미에게 전화를 했던 것이었다.



“ 뭐가 궁금해……….”



“ 호호……기집애…..시치미 떼긴………

어제 준호랑 섹스 했니………”



“ 호호…….그게 그렇게 궁금했니……….”



“ 그래……어서 말해 봐……했니……….”



“ 응……했어…….”



“ 정말 했어……..”



“ 응……..”



“호호호…….축하한다……아들과 섹스 한걸….호호……”



“ 기집애…….아들과 섹스한게 뭐 잘한 일이라고………..”



“ 호호…..그런데……준호가 잘 해줬어……..”



“ 몰라…..묻지마……”



‘ 괜찮아…..말해 봐……어서……”



“ 사실 나 지금 무척 행복해……준호가 너무 잘 해줬어……..”



“ 정말…..준호가 잘해줬어…….”



“ 응…..그 녀석 자지가 얼마나 크고 단단한지 밤새도록 몇 번이나

절정을 느꼈는지 몰라………”



“ 어머…..정말이니…..그렇게 좋았어…….”



“ 응……지금도 내 보지가 짜릿한 게…..미칠 것 같아……..”



상희는 정미가 밤새도록 여러번 절정을 느꼈다는 말에

자신의 마음이 설레이며 보지가 짜릿해지며 젖어옴을 느끼고 있었다.



“ 정미야…….부탁이 있는데………”

“ 무슨…….”

“ 나도 니 아들과 한번 하면 안 될까……..”



“ 뭐….우리 준호랑 하고 싶다고………호호……기집애…….

정말 우리 준호랑 하고 싶어…….”



“ 응…….우리 집에 한 번 보내라 나도 한 번 즐기자……..응…..”



“ 호호……좋아…….내가 우리 준호랑 섹스를 하게 된 것도 니 덕분이니……..

우리 준호랑 하는 것 허락 하지…….”



“ 호호……고마워…….며칠 있다가 보내줄게…….잘해 봐……..”



“ 호호……정말 고마워…….”



정미는 준호가 이미 자신과 섹스를 했기 때문에 비록 자신의 친구지만

상희와 한 번 경험 해 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정미는 얼굴에 함박 웃음을 지으며 욕실로 들어갔다.

정미는 샤워를 하면서 기분이 너무 좋아 콧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기분을 만끽하고 있었다.



정미가 나가고 잠시 후 준호는 잠에서 깨어났다.

옆에는 엄마가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는 본능적으로 힘껏 성이나 발기 되어 있는 자신의 자지를 한 번

쓰다듬고는 어제의 일을 생각 해 보았다.

엄마와 직접 씹을 한 것이 꿈만 같았다.



“ 아…..내가 엄마와 씹을 하다니……정말 꿈 같은 일이야……”



준호는 침대에서 내려오며 벗어 놓은 엄마의 속 옷을 보며 정말 꿈이

아니란 사실을 새삼 깨닫고 있었다.



.” 후후……정말 꿈이 아니군…….후후후……..”



준호는 웃으면서 거실로 나왔다.

거실로 나온 준호는 욕실에서 흘러 나오는 콧노래 소리에 엄마가

기분이 좋아 콧노래를 부르며 샤워를 하고 있다고 생각을 했다.



준호는 욕실에서 들리는 콧노래를 들으며 문고리를 잡고 살며시 문을 열고 안을 들여다 보았다.

역시 엄마가 샤워기에서 쏟아지는 물을 맞으며 몸을 씻고 있었다.

엄마는 정말 기분이 좋은지 작은 소리로 노래를 흥얼거리며 자신의

몸을 씻고 있었다.



( 엄마가 또 나에게 보지를 줄려고 저렇게 씻고 있는거야….후후…….”



준호는 엄마의 벗은 몸을 보자 자지에 더욱 힘이 들어 가며

단단하게 커지는 자신의 자지를 바라보며 욕실 안으로 들어갔다.



“ 엄마……..샤워 해…….”



" 어머.…….우리 아들 일어났니……….”



“ 같이 할까……….”



“ 엄마는 벌써 다 씻었는 걸……….”



“ 그럼……나 좀 씻어 줘……..”



“ 호호……이리 와………..”



정미는 성이 나 껄떡거리는 준호의 자지를 바라보며 호호 거리며 웃음을

터뜨린다.

그리고는 성이 난 준호의 자지를 잡고 물을 뿌리며 씻어준다.



“ 호호호……우리 아들 자지가 왜 이렇게 성이 났을까……..”



“ 이게 다 엄마 때문이야……..”



“ 호호……나 때문이라고……….”



“ 그래………내 자지가 엄마 보지를 너무 맛있게 먹어서……

또 먹고 싶어서 이렇게 성이 난 거야……..”



“ 정말 엄마 보지가 그렇게 맛있었어……….”



“ 응…..정말 엄마 보지가 맛있었어…..최고야…….

매일 엄마 보지 먹고 싶어……”



“ 호호…..나도 우리 아들 자지가 너무 맛있었어…….

엄마도 우리 아들 자지를 매일 먹고 싶어……”



“ 정말…..내 자지를 매일 먹고 싶어……”



“ 응…….지금도 아들 자지가 먹고 싶은 걸……..”



“ 나도…….엄마 보지 먹고 싶어…….”



“ 그럼…….먹어……..마음대로 해……”



“ 좋아……..”



준호는 말을 마치자 엄마를 번쩍 안아 들었다.



“어머……..뭐 하는 거니…….”

준호는 엄마를 안아 들고 욕실 밖으로 나와 주방으로 들어 갔다.





11부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