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담

노출자위를 즐기다 - 2부

8,020 2017.12.06 09:48

짧은주소

본문



안녕하세요? 새내기 작가입니다. 부족한점이 많더라도 양해바랍니다.



*글의 재미를 위해 반말을 사용하겠습니다.

*글의 재미를 위해 다소 만화적인 어법이 사용되겠습니다.



노출자위를 즐기다 #2



#2 - 과외선생님편



오늘은 과거의 추억을 되짚어 볼꺼야. 내 나이 열여덟. 고삐리지. 반에서 상위권엔 속해. 그렇다고 미친듯히 공부하는 타입은 아니야. 다들 알겠지만 어쩔수 없이 해야만돼지. 몰르겠어 나 학교다닐땐, 내 친구들 보통 학교끝나면 과외 서너개 혹은 학교끝나고 학원에 가면 새벽이 되서야만 집에들 들어가곤했어. 나는 과외를 서너개 했어.

수학, 언어, 과학 그리고 영어. 어머니께서 최고 엘리트라는 선생님들로 시간표를 짜주셨지. 말이 엘리트지, 내 마음엔 들지 않았어. 전부 늙은남자 들이였거든. 뭐, 상관있겠냐만은.. 어쨋든 난 시간표하루 하루를 쳇바퀴 굴리는 다람쥐처럼 충실히 실행하고 있을때야. 과외 몇번 해봤으면 알겠지만, 말도 많고 탈도 많지. 어떤 선생님은 나랑 죽이 잘 맞는 선생이 있고, 또 어떤 선생은 때려 죽이고 싶을정도로 지루하고 재미도 없고 싫은 선생님이 있었어. 내 영어 선생님이 그러셨지. 결국은 어머니께 이런핑계 저런핑계를 대서, 영어 선생님을 바꾸기로 했던거야. 곧이어 어머니는 금새 영어를 정말 잘 가르친다는 선생한분이 있는데 그분한테 수업하려면 세달을 기다려야한다는거야. 세달동안만 나를 맡아줄 선생님을 찾아야겠다는 어머니 말씀. 난 신경쓰지 않았어. 알아서 하시겠지.



일주일이 지났어. 오늘은 새로운 영어 선생님이 오시는날. 저녁 7시가 되길 기다렸어. "띵동" 어랏..눈이 번뜩 뜨였어. 선생님을 맞이 하곤 적지않게 놀랬지. 갸날프게 보이는 여대학생이였어. 모여대 영문학과를 다닌다는 여대생.내 영어과외 선생님이라곤 하지만 나에겐 그냥 여대생으로밖에 보이질 않았어. 우스웠던게지. 첫시간내내 행복했어. 이제 쳇바퀴 돌듯한 시간표인생에서 조금만한 숨통을 발견했으니까. 이번에 노출대상은 바로 너야.



석달을 맡아주기로 하고 시간표를 짯지. 일주일에 두번. 참고 기다리는 자에겐 복이 있나니? 기회란 좀처럼 오질 않았어. 내가 말하는 기회란 집에 나 혼자 있게되는 타이밍이야. 하지만 그런 기회는 흔치 않았어. 어머니께서 항상 있으셨으니까. 노출자위에 앞서 모든 정황이 완벽해야만 했어. 어느덧 한달이 지났어. 그 여대생과도 많이 친해졌지. 과외 수업을 하는건 내가 처음이래. 번번히 기회가 오질 않았어. 난 무리해서 기회를 가지려고 노력했어. 우리 어머닌 항상 토요일이 되면 저녁시간쯤 되서야 들어오시곤해. "어머니 저 이번주 금요일이요. 수학이 좀 어려워서 수학선생님이 금요일날 한번 더 해주신다는데 그날 영어 수업을 토요일 오후로 바꿔야 겠어요. 어머니가 영어선생님한테 전화좀 해주세요." 이번 노출자위의 신호탄을 발사했지.



물론 거짓말이지. 하지만 어머니는 내말을 믿어 의심치 않으셨어. 물론 내가 집적 영어선생한테 전화할수도있지만 귀찮다는 마냥 어머니께 말씀드렸지. 흔쾌히 알겠다고 하시곤. 설레는 마음으로 토요일을 기다렸지. 곧이어 비둘기가 답장을 가지고 날라왔어. 토요일 방과후 2시. 토요일을 기다리며 밤새 치밀히 계획을 짜며, 밤을 설쳤어.



오늘이 토요일이야. 오늘이 날인거지. 방과후 돌아온 난 시계를 힐끔 쳐다봤어. 1시 20분. 준비시간 40분. 우선 어머니께 전화를 해서 혹시라도 일찍돌아오실까 확인전화를 한후, 현관문 잠금장치를 다 열어놓구, 초인종벨이 울리지 않게끔; 보통 아파트보면 수화기랑 모니터가 있는 그 초인종벨말야. 초인종이 울리면 수화기를 들고 "누구세요?"라며 모니터로 확인을 하잔어. 그 수화기를 전화처럼 들어놓으면 벨이 울리지 않아. 잽싸게 수화기에 양면테잎을 이용해 울리지않게 작업을 했지. 그리고 거실TV를 켜고 볼륨을 최대한높게 하지만 너무 크진않게 틀었어. 미리 준비해뒀던 포르노잡지를 침대위에 올려두고 교복차림에서 교복바지와 팬티를 무릎밑까지 내렸지. 내방은 현관에서부터 10m정도. 내 방문을 열면 침대가 바로앞에 있어. 문을 열면 내가 포르노잡지를 보면 좆질하는 모습이 확연하게 눈이 들어오지. 셋팅은 다 되었어. 이제 모니터로 복도에 엘리베이터문이 열리는것만 기다리면돼.



드디어 "띵" "드르륵" 엘리베이터문이 열리고 여대생이 "뚜벅뚜벅" 내면 우리집 현관문앞에서 초인종을 눌렀어. 나는 잽싸게 내방으로 뛰어가 방문을 닫고 침대에 누웠어. 초인종을 연신 눌러대다가 아무런 대답이 없으면 나한테 전화를 하겠지. 훗, 전화가 왔어. 난 받질않았지. 그러면 곧 갸우뚱 거리며 현관문 손잡이를 살포시 돌려볼꺼야. 예상은 항상 적중해. "철컥" "탕-" 현관문이 열리고 닫는 소리가 났어. 동시에 내 심장도 또다시 크게 뛰기 시작했어. TV볼륨을 적당히 높여놓았기 때문에 괜찮아. 현관문에서 신발을 벗고 들어왔지. 하지만 이상해 하겠지. TV는 분명 켜있는데 집에 아무런 반응이 없으니 말야. 연신 갸우뚱 거리며 내방으로 다가오는 발걸음소리가 들려. 그 미세한 발소리. 항상 이맘때쯤이면 내 심장은 폭발해. 심장소리와 함께 내 좆질도 빨라졌어. 내 심장이나 좆이나 둘다 터질꺼같애. 미치도록 쿵쾅거리고 여느때보다 내 좆은 심하게 나를보면 고개를 치켜들고 있었어. 이제 곧 방문을 열고 들어올꺼야. 들어올꺼야. 인기척이있는 집에 내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내 방문을 열고 들어올꺼란말야!



내 방문 손잡이가 돌아가는 동시에 "드르륵" 하며 방문이 열렸어. 그 순간 침대에서 잡지를 옆에두고 비스듬히 누워 자위를 하고 있는 내 모습이 눈에 훤히 들어왔겠지. 고삐리니까 성지식이 있으면 고삐리일때 자위정돈 한다고 알고 있을꺼야.



"하아..하아..하..아...아..미칠꺼같애" 언제나 서비스 신음소리와 함께 뻔뻔하게도 놀란듯히 쳐다봤어.

선생님의 너무 놀란 토끼눈으로 나와 눈이 마주쳤어.



"서...서..선생님! 허..허..헉..아..하아.." "서..선생님..하아" 내입에서 선생님을 부르는동시에 내 좆에선 하얀액이

포르노잡지위로 뿌려졌어. 포느로잡지랑 선생님 얼굴이 겹치며 마치 선생얼굴에다가 싸는듯했어. "뚝뚝" 잡지위에 하얀 내 액들이 쏮아져 나왔지. 나의 행동 하나하나를 계속 관찰하고 계셔. 쏮아져 나오는 내 액들과 동시에 연신 선생님이라고 외쳤으니, 선생도 놀래 방문을 닫고 나갈생각조차 못든게지. 남자경험이 있는진 모르겠지만 20cm 되는 내 좆을보고 또 남자가 자위를 하면서 싸는 내내 선생님이라고 외치는 내모습을 보고 무슨생각을 지금 하고있는지 너무 궁금해. 궁금해 미치겠어.



"하아..하..아...아..서..선생님.." 내 좆도 내 심장도 모두 터져버렸어. 계속 선생님을 부르면 나또한 선생님을 관찰했지. 놀란 토끼눈에 얼굴은 이미 달아 올라있어.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워. 내 방문앞에서 어쩔줄 몰라하는 저모습.

진정이 안되는거같애. 떨리는 갸날픈 목소리로.."서..선생님..음..거..거실에서 음..기..기다릴께." 라고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을했어. 그리곤 방문을 닫았지.



난 5분정도 계속 침대에 누워선 방금전 상상을 계속했어.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야. 내 좆이 또 서버릴꺼같애.

기다려요. 곧 닦고 나갈테니...







 

빠는 상상중.. 부끄러우면서도 흥분되는..나 어떡해
060-900-828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