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번역)우라시마의 할렘 - 하편

2,794 2017.12.07 09:48

짧은주소

본문

침실은 유이의 고른 숨을 쉬는 상태였다.이미 자지는 두사람의 선혈과 애액으로 젖었다.세

이라는 그광경을 보면서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유우나 모녀의 모습은 그들이 보던 영상

자료와는 다른 광경에 놀라고 있었다.유이치는 세이라 앞에 당당히 섯다.도망치고 싶은 세

이라는 뒷걸음 질 치다 이브의 손에 분잡혔다.이브의 강한 힘으로 벗어나지 못한 세이라는

발버둥쳐보지만 다가온 유이치 때문에 도망도 못치고 그의 키스를 받앗다.어른의 딥키스를

받는 세이라는 반항하지 않았다.오히려 유이치의 목을 끌어안고 더욱더 진하게 다가왔다.

유이치는 양손으로 세이라의 가슴을 밭히면서 애무를 했다.입술을 땐 유이치는 가슴으로 얼

굴을 내려갔다.리듬을 타면서 애무하는 세이라의 유방을 유이치는 봉긋 오른 세이라의 유두

를 혀로 깨물엇다.



“아아~”



혀끗으로 유두의 꼭지 부분을 빙빙 돌리면서 빨았다.처음으로 느끼는 세이라의 쾌감은 한번

도 느끼지 않은 쾌감이 온몸이 떨려왔다.세이라의 큰 가슴은 유이치의 손에 차지 못할만큼

컸고 세이라의 가슴은 유이치의 애무에몸이 떨려왔다.유이치는 전에부터 하고 싶었던 플레

이를 순간 머릿속에 떠올랐다.세이라를 침대에 똑바로 눞히고나서 그녀의 배위에 주저 앉았

다.그리고 자지를 유방사이의 계곡에 끼고는 세이라에게 말했다.



“세이라 당신의 유방으로 주물러줘?”



“네.”



유이치는 허리를 움직였다.그러자 세이라는 양가슴을 밭치고는 주무르기 시작했다.질속에

들어간것처럼 자지를 양옆에서 조이는 것이 유이치는 쾌감이 온몸에 열망을 가했고.이브는

유이치의 키스를 하면서 다가왔다.유우나도 정신을 차리고 이브와 함깨 경젱하듯이 유이치

의 입술을 찾았다.유이는 그제서야 정신 차린 상태에서 우리 세사람의 광경을 처다 보고 있

있다.다리를 오므리고 처다보는 유이에게 나는



“유이도 이리와?”



유이는 몸을 비틀거리면서 무릅으로 걸어왔다.아직 첫경험의 충격이 남아있는것같았다.유이

치는 허리를 움직이면서 계속파이즈리를 했다.유이치는 이브에게 귀속말로



(세이라의 음부를 젖게끔 해줘!)



라고 주문했다.처음에 이브는 그의미를 몰랐는지 다시 되 물엇다.



“손가락으로 음부를 만져주면 좋아해.”



라고 이야기 했다.유이치는 세이라에게서 떨어져 침대에 바로 누웠다.세이라는 유이치의 얼

굴을 반대로 엉덩이를 돌리고 69의 자세로 이번에는 세이라가 스스로 파이즈리를 하게 했

했다.가슴에 낀 자지는 이미 두 번이나 사정한것치고 늠름한데다가 더욱더 발기되어 있었

다.유이치는 더욱더 박차를 가해가면서 상하 반복운동을 했다.이미 오래전에본 패널 포르

노 잡지에서 나온 가슴이 큰 외국인 모델이 남자의 자지를 지금 자기처럼 하는 것을 보고



‘외국 여자랑 하면 꼭 그래봐야지."



하고 작정했던일이다.그리고 세이라는 네명의 여성중에서 제일 이상적인 유방을 가지고있

다.모델처럼 큰 가슴은 아니지만 충분히 크기는 컷다.유이치의 자지에서 신호가 오기 시작

했다.지릿 지릿하고 사정감이 올때 유이치는 얼른 세이라의 가슴에서 떨어졌다.그리고 네사

람이 지켜보는 앞에서 유이치는 빠른 손놀림으로 마스터베이션을 했다.네사람은 동떨어진

세계같은 유이치의 행동에 의아햇다.그리고 잠시뒤 유이치의 귀두 끝트머리에서 분수가 분

출되듯이 하얀 액채가 허공을 가르며 마구 사정되었다.이미 세 번째 사정이지만 아까 유우

나가 주사한 정액가속약때문인지 평소의 몇배의 양이 쏟아저 나왔다.그리고 네사람의 몸은

유이치의 정액으로 샤워를 했다.많은 양의 정액이 5분여간 사정했가 머리 가슴 상관없이

사정되었다.겨우 사정이 끝나고 유이치는 한숨을 쉬었다.



“허헉 헉”



가빠른 숨을쉬는 유이치는 침대 에 덜석 주저 앉았다.네 사람은 유이치가 사정한 정액에 범

벅이 되어 있었다.힘이 빠질 시간도 없이 유이치의 자지는 아직 열리지 않은 꽃잎인 세이라

에게 향하고 있엇다.업드려 누워서 숨을 헐떡이는 세이라에게 다가선 유이치는 자지의 끄트

머리를 세이라의 젖은 음부에 맞추고는 그대로 아무런 저항감없이 삽입했다.



“아파~~~~~~!”



유이치의 자지는 한번에 세이라의 안속 깊은곳가지 파고들어갓다.정상위보다 더힘든 자세에

유이치는 세이라의 제차 반복하면서 세이라의 음부속을 자지로 파고 들어갔다.처음 격는 자

세에 유이치지만 세이라는 모욕당하는 기분이었다.



‘이런아우 자세 뭐야~~!!’



세이라는 머릿속이 복잡해하고있엇다.유이치의 자지를 받아들인 것은 좋았지만 유이치는 유

우나나 유이에게 상냥하게 한것과는 다르게 격렬하게 자신을 찌르는 것을 보고 세이라는 눈

물이 흘렀다.슬품의 눈물이었다.세이라가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본 유우나는 세이라에게 다

다가와



“세이라 울지말아요?세이라도 나도 그리고 유이도 처음격는 일이니까 아직 우리는 배울게

많아요.같이 배워가요.“



세이라는 수긍을 했다.더욱더 바짝몸을 바닥에 엎드리고는 유이치의 공격을 받아들였다.이

미유이치는 네 번이나 사정했는데도 사정할 기미조차도 보이지 않앗다.보통 첫경험시에는

이렇게 오래걸리지 않는다고 했다.하지만 유우지는 이미 몇 번이나 사정했는데도 피곤한

기색은커녕 오히려 가면 갈수록 사정량은 늘어나고 있엇다.



“당신 당신~~아아!!이제 아프지 않아~!!으응~!!”



유이치는 세이라의 몸을 들어올려 그대로 양반자세로 침대 않고는 세이라를 다리를 더 벌리

게 했다.유이치기 허리를 움직이지 않아도 세이라는 자기 스스로 허리를 움직여가면서 유이

치의 자지를 갈구했다.그모습이 그대로 세사람에게 보였다.세이라는 몸을 유이치에게 맞기

면서 허리를 계속 움직였다.



“유이치님 유이치님~~~~~!”



그녀의 입에서 탄성만쏟아져 나오고 있었고 세사람은 세이라의 그런 모습에 부러움과 질투

같은 것을 느꼈다.유이치는 세이라의 벌어진 다리를 더욱더 보이게 했다.세이라는 처녀라고

해도 몸은 20대 후반.온몸이다.유이치는 세이라의 다리를 더 벌리게 하려고했다하지만 세이

라는 저항햇다.유이와 유유나는 그것을 보면서 서로의 가슴을 번갈아가면서 애무했다.이브

는 그냥 가만히 처다보기만 하고있었다.세이라가 끝나면 자신의 차래이기에 기대를 하고있

지만 이브는 이미 흥분에 절정에 오른상태였다.



“세이라 세이라.”



유이치는 숨을 가쁘게 쉬면서 세이라의 이름을 불렀다.세이라는 그에 반응을 해서 더욱더

빠른 상하 운동으로 유이치의 바램을 이루어주기 위해서 노력햇다.



“유이치님~~!!으아으아~~~”



세이라의 신음소리는 거치고 무슨말인지 모를 교성이방안을 가득 매웟다.유이치는 자지에서

짜릿 짜릿하 느낌이 온몸을 뜨겁개 감쌌고 마지막 순간 세이라의 질 내부에서 경련이 일어

나면서 유이치의 자지를 꽉조르면서 몸을 부들 떨었다.그순간 유이치는 세이라의 허리를 잡

고 깁숙한곳까지 삽입했다.그리고 마지막순간 귀두의 갈라진 틈에서 쏟아져 나오는 유이치

치의 씨앗이 세이라의 오르가즘에 오른 질속을 마구 쏟아냈다.



“아앙앙아~~~~~~~~~!!!!”



많은 양의 정액이 세이라의 질벽을 강태했다.유이치도 그것을 느끼면서 세이라의 안속 깊은

샘속까지 닿게 했다.유이치는 세이라의 허리를 붙잡고 앞으로 쓰러졌다.세이라는 유이치의

몸의 무개를그대로 받아들이면서 행복의 비명을 지르면서 떨어졌다.



유이치는 세이라의 안에서 뺐는데도 아직도 정액은 계속 나오고 있었다.그대로 유이치는

이브에게 다가갔다.이브는 똑바로 누워서 다리를 벌리고 유이치를 받아들일 준비를 했다.

침대시트는 아직도 사정중인 유이치의 정액으로 적셔지고 있었고 유이치는 세이라의 몸을

포개고는 그대로 사정중인 자지를 이브에게 삽입해 들어갔다.



“아아~아파~~~!”



이브의 질속은 좁고 유이치의 자지를 받아들이기에 답답했다.귀두만 들어갔는데도 유이치는

사정하려고 했다.그리고 유이치의 자지를 막고있는 마지막 막을 뚥고 들어가자 유이치는 참

참을수 없었다.이브는 도망치려고 발버둥 쳐봤지만 이미 늦은 일이엇다.유이치의 정액으로

이브의 질속은 범벅이 되엇다.이브의 질밖으로 유이치의 정액과 이브의 처녀의 흔적인 혈흔

이 침대 시트를 적시고 있었다.유이치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브를 공격했고.이브는 비명과

신음소리를 지르면서 유이치를 받아들였다.



“유이치님~~~~~~!!!”



몸을 바짝 기대서 유이치의 자지를 받아들이고있는 유이는 붕뜨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처음

으로 맛보는 쾌감 절정의 순간이었다.이제 시작인 유이치에 비해 이브는 온몸을 부르르 떨

면서 오르가즘을 느끼고있었다.이브의 속에서 분출되던 유이치의 정액은 멈추엇지만.이브는

기절한 상태였다.이브의 몸에서 유이치는 자지를 빼내자 정액과 소변이 같이 분출 되고

잇었다.시뻘것게 되버린 자지는 아직 노도와 같이 서잇었고 남은 세사람은 그 광경을 보고

있었다.



“대단하다.”



이미 회수로 따지면 3번째 사정량으로 따지면 12번이나 사정한 자지지만 아직도 자지는

여자를 바라고 있엇다.



“유이치님 저에게 주세요.”



유우나는 유이치의 자지를 손을 잡고 이끌었다.그리고는 유이치의 자지를 잡고 두손으로 애

무를 하기 시작했다.그러자 유이와 세이라도 유이치의 자지를 서로 갖겟다고 쟁탈전이 벌어

졌다.시간은 많앗다.유이치가 후에 정신을 차린 이브까지 나서는 바람에 다음날 오후3시까

지 유이치는 네사람에게 정액을 골고루 마구 나누어줬다.그런데도 피곤한 기색없이 유이치

는 몸에 힘이 남아돌았다.



다음이시간에.



상중하 편의 마지막편이네요.상중하가 너무 아쉬웠던게 프롤로그편이라고 해도 될텐데 원작

은 다음 에필로그 3편으로 끝납니다.지금까지 글을 올리지 않았던 것은 바로 그 작가분과

앞에서도 말했던 이야기 연장을 위해서 허락을 요청했고 드디어 작가에게 허락이 떨어졌습

니다.비상업적인 번역이라면 작품을 좀 늘려도 된다.라는 합의점을 이루었고 드디어 허락이

떨어졌습니다.원작자인 시보스테님깨 감사드릴나름이고요.소설을 좀 정리해서 다시 제창작

해야 할 것 같습니다.그부분에 대해서 원작자와 협의중입니다.몇몇부분 수정정도이니 오래

는 걸리지 않을것입니다.그럼 다음이시간에.

 

폰섹스로 멀티오르가즘 느낄분 눌러주세요
060-900-828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