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제수씨의 소망 - 1부

27,884 2018.01.12 09:15

짧은주소

본문

 

 



제수씨의 소망







1

나의 남동생은 결혼한지도 5년이다 되었지만 아직까지 자식이 없다

그게 부모님한테는 항시 걱정이고 죄송스러워 하는 제수씨를 보면 불쌍하고 안쓰러워

안되었다 생각하지만 나의 처는 나보다 더하다 그래서인지 제수씨를 데리고 병원에

데리고가 검사하면 검사하는데 마다 이상이 없다고 하고 의사의 말로는

남자측에서 정자가 상당이 약하고 부족해서 임신이 안 된다고 결론 내리고 말았다

이것을 부모님이 아신다면 부모님의 걱정이 되실 건 뻔해서 우리는 그 일은

감추기로 했다

식구와 나는 그 일로 몇 일을 의논했지만 묘안이 없다는 걸 알수 있었다

우리애를 주고도 싶지만 남매만을 두었으니 낳아 주어야 하는데

그것도 마루라가 피임수술을 해버렸고 나이도 있는지라 다시 애를 낳기도 어렵고

인공수정을 해야하는데 별수 없이 내 것을 받아 하는수 밖에

"당신 정액으로 인공수정하지요"

"확실이 동생에게 문제가 있는거야"

"그렇다니까 당신은 왜 의심이 많아"

"허지만 그걸 믿을 수가 있어야지 의사들을......."

"나도 좀 그래요 저장해놓은 정자은행도 많다는데......"

"그냥 제수씨하고 직접 하면 어떨까.......당신하고 제수씨만 승낙하면 될텐데 "

"이 양반이.......핑계삼아 쓸대 없는 소리 해"

"생각해봐 다른 여자와 외박도 하는데 핑계삼아 제수하고 할수도 있잖아"

"그저 남자들은......"

"한번 제수씨에게 이야기나 해봐"

"그만해요"

"에잇 나도 바람이나 피울까.......? "

"점. 점"

그 일로 우리부부는 간혹 부부사운을 하기도 했다

부부싸움이라야 말로 투닥거리는 것 사실 나는 모범적으로 살아온걸 아내는 잘알고 있다

몰래 바람 피운적은 있지만 아직까지는 무사히 아내 몰래 잘 넘겨으나

앞으로 일은 장담할수 없었다

지금도 가끔 만나는 주부가 있지만 내 쪽에서 바쁘다는 핑계로 거절하는 편이다

그리고 몇일이 지나고 집사람은 잠자리에서 조심스레 말을 꺼낸다

"여보 시동생 말이예요....."

"응 왜......."

"동서하고 의논 해봤는데......."

"뭘...... 아기........입양이라도 "

"그게 아니고 수정임신 하는거 말요"

"그렇게 한데....."

"동서에게 당신하고 잠자리하면 어떠냐고......."

"그랬어 뭐래..... 안 된다고 펄펄 띄겠지 당신 마냥........"

"이 이는 ........들어보고 애기해요 .. 형님만 허락하신다면 저야 형님이 하라는 대로

따를수 밖에 없지 않느냐고 하던데......"

"그래 .... 그러게 한다고 했어"

"이 양반이 그저 여자라면........"

"제수씨는 정말 예쁘잖아 남자라면 한번 음쿰한 생각하게 하는 여인인걸..... 몸매 좋겠다

늘신하겠다 귀엽고 상냥하고......."

"이 양반 이제 보니 움쿰하게 마음먹고있었네"

"그런 건 아냐....... 보기에 그렇다는 거지"

"그래 어떻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동서는 그렇게라도 아기만 갖을수 있다면 가정을

위해서 뭔들 못하겠냐고 하는데......."

"나 외도도 못하는 사람이잖아 당신이 한번 허락해주면 안될까 .우리집안을 위해서

하는건데 나쁘지는 안잖아......."

"이이는....."

"당신의 질투 나는것 알아 남편이 다른 여자와 잠자리한다는 건 속이 상하겠지

그것도 다른 여자 아닌 제수씨하고......"

식구는 고민하는게 역역했다 속도 상할테고 마음이 언잖아 할 것은 뻔한 일이다

잘하면 제수씨와 잠자리하게 될 것 같은 기분에 돌아서자는 식구를 안아 젖가슴을

만줘 주었다 제수씨의 젖가슴 만지는 기분으로 제수씨의 얼굴을 그리자 아래에선

벌써 나의 자지가 방망이처럼 커지고 말았다

내친김에 마누라에게 봉사나 해야겠다고 마누라의 옷을 벗기고 나는 제수씨와

성 관계하는 생각으로 마누라에게 올라타서 있는힘을 다하여 봉사하기 시작했다.

내 식구는 어느정도 절정에 이루면 나의 목을 감아 버리도 울면서 심음을 한다

어떨때는 거실까지 들리것 같아 나는 식구의 입을 손으로 막아 버릴때가 있었다

눈을 감고 제수씨의 몸매를 생각하니 나의 기분은 환상적이었다

마누라도 울면서 소리를 지르는걸 보면 최고조로 오르가줌에 도달하고 있었으며

아~~~아 소리에 나의 정액을 쏟아내어 버렸다.

힘이 빠지고 늘어진 마누라의 위에서 그냥 한동안 서로의 정을 나누며

"여보 그렇게 합시다 당신 고민하지 말고 ......."

"저는 괜찮지만 마음이 좀 아프네요"

"충분이 이해해 내게 시집와서 고생만 하고 잘해주지도 못하고 미안해......."

"좀더 생각 해보고요"

"그래 아직 시간은 많으니까"

어느정도 마누라의 마음도 동요을 한듯 하지만 좀더 기다려봐야 할 일이다.

시간이 가고 많은 이야기를 식구와 했고

그러던 어느날 사무실로 식구의 전화가 왔다

"당신..... "

"오늘 다른 약속하지 말고 저녁 일찍 동서집으로 와요 곧장....."

"무슨날이야......"

"아뇨... 나 지금 동서네집서 전화 하는거야 그냥 저녁이나 먹으려고 왔으니 일찍 이리로 와

요"

"그래 알았어"

내 생각이 맞는다면 아마 마누라의 생각이 경정된 듯 싶다

우리부부와 동생부부가 저녁을 먹으려는 건 틀림 없이 전에 이야기한 문제로 그럴께다

와~~ 이제 제수씨와 잠자리를 하는가보구나 기분이 좋았다 허지만 내색할순 없다

들뜬 기분으로 나는 동생의 집으로 갔다 동생도 집에 일찍들어 왔고 제수씨가

반가히 문을 열고 맞아주며

"아주버님 어서 들어오셔요"

"형님 오셨어요"

"너 일찍 왔구나 너희 회사는 잘나가니"

"아직은 괜찮아요 어렵긴 해도....."

"하도 세상이 힘들다고 해서....."

"당신 오늘 술 안 했지요"

"운전하는데 술을 어떻게 마셔"

"어서 씻고 방으로 오세요 방에다 상봐 났으니"

"애들 저녁은 임모가 왔어요 애들 저녁 해주라고 했으니 걱정 말고요"

우리 두 형제 부부는 모처럼 모여 한자리에서 식사를 하고 술도 한잔씩 나누었다

그리고 다 먹고 나서 마누라가 이야기를 꺼낸다.

"다들 알고 계시지만 많은 고민도 하고 동서하고 상의도 충분이 했고 모두가

힘들 거라는 걸 알지만 부모님에게 효도한다고 생각해서 내린 결론이니 생각해 보고

이건 정말 아니다 싶은 분은 여기서 말해줘요"

"........."

"......."

"......."

"사실 내가 칼자루는 잡고있지만 나는 우리 가정을 위해 제 남편과 동서가

임신 할 때까지 잠자리하는걸 허락했으니 반대하는 분은 말하세요

우리중에 한사람이라도 거절하면 없던일로 할테니"

".........."

"도련님 생각은 어때요"

"저야 형과 형수님에게 미안할 뿐이지요"

"당신은......"

"꼭 이렇게 까지 해야 해....."

나는 마음에도 없는 말을 제수씨 앞에서는 이렇게라도 해야 했다 몰론 식구의

입장도 생각하고 한말이다.

어떻게 여기서 그렇게 하자하고 말할 수 있겠는가

"동서는 그렇게 라도 아기만 갖을 수 있다면 했고 당신만 승낙하면 되는거네"

"형님 힘드셔도 허락해주세요"

"그게 쉽게 생각할 문제가 아니잖니"

"당신 어제는 내게 알아서 하라고 했잖아"

"그래도 막상 그러네"

"알아요 당신마음도 상대가 제수씨라 힘든다 는걸....... "

"..........."

"승낙하는 걸로 알고 ........ 동서의 배란일이 오늘부터이니까 도련님과 저는 저희집으로

갈테니 그리 아세요"

나는 혼자 좋아했지만 여기서도 고민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고민에

빠진듯한 모습을 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그러는 동안 제수는 커피를 가져와서 마시고 설거지를 한다

동생을 식구와 웃도리을 입고 외출하려 하고 나는 창문만을 보며 담배만 연신피웠다

"여보 담배좀 그만 피우고......"

"........:"

"우리가요 어서 사워하고 준비해요"

"형 부탁해요"

그들이 나가도 나는 방에 그냥 앉아있었다 얼마나 있다보니

아 오늘 제수씨와 지내게 되다니 아렇게 허락된 외도를........

"아주버님 더운물 받았어요"

"네"

방문을 열고 제수씨가 주방에서 일하는걸 보니 더욱더 매력적으로 보였다

욕실 앞에는 새것으로 보이는 속옷이 있는 걸 보니 미리 준비한 듯하다 아니다 식구가

준비 했을거다

나는 욕실로 들어가 제수씨와 같은 이불을 덮을 생각하니 벌써 나의 자지는 성질이 나

있었다 샤워를 끝내고 다시 안방으로 들어가 있었다

한참후에 제수씨가 들어왔다 긴 천사의 잠옷을 입었지만 브래지어와 팬티가 보이는

황홀한 레이스가 달린 옷이다

샤워를 해서 화장기 없는 하얀 얼굴에 고운 피부이다 오히려 청순미가 흐른다

"아주버님 죄송해요 힘들게 해서"

"아니요 제 식구가 더 힘들어했지요"

"그냥 좋아하는 젊은 아가씨와 데이트한다고 생각하세요"

"결혼 전에 보았을 때 참 예쁘고 멎진 여자라 생각하고 식구와 비교는 했었어요"

"그렇게 보아주셔서 고마워요"

그리고 제수씨는 침대로 올라 이불을 덮고는 반듯하게 누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